조세이 탄광 부지 찾는 길

 

조세이탄광 부지는 우베시 토코나미 해안에 있습니다. 바다 위에 2 개의 피야가 보입니다. 토코나미(床波)어항 부근에 죠세이 광장이 있습니다. 

 

피야 (배기 · 배수통)

 

바다의 피야는 1912 년에 세워졌습니다. 처음에는 여기에서 석탄 반출을 했습니다. 해안 쪽 피야는 1930 년에 건설되었습니다. 해안 쪽 피야의 건설과 동시에 해저 갱도가 건설되어 두개 피야의 역할은 배기 · 배수가 되었습니다.

당시 죠세이 탄광의 간단한 도면에 따르면, 육상의 갱구에서 사갱(斜坑)이 두개 피야를 거쳐 약 1000 미터 뻗어 있으며, 거기에서 104 도 구부러져 남남서 방향으로 전차 갱도로 불린 직선 갱도가 뻗어 있었다고 합니다. 이 기차 갱도 안에 석탄 채굴 현장이 있었습니다. 간선 사갱은 연안 쪽 피야에서 바다 쪽으로 20 미터 정도 들어 간 곳에 있던 공기 펌프좌(ポンプ) 근처가 가장 낮고 거기에서 올라가면 전차 갱도의 첫 번째 공간인 사사 방 (갱내 현장 사무소)으로 연결되었습니다. 출수 부분은 그 사사 방 100 ~ 200 미터  앞바다 였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조세이탄광 추도 광장

 

2013 2 , 많은 시민들의 협력과 모금으로 건립된 추도비입니다. 왼쪽에는 강제 연행 한국·조선인 희생자", 오른쪽에 일본인 피해자" 라고 새겨져 있습니다. 일본인 이름도 함께 새겨져 있는 추도비 앞에서 절을 할 수 없다"는 한국 희생자 유족회의 의견을 존중하여 이 추도비는 이런 모습이 되었습니다만, 2 개 추도비는 피야의 형태를 본뜬 것이며, 우리는2 개로 하나의 추도비로 인식하는 것입니다. 중앙 부분에는 모든 피해자 이름을 적은 명판이 들어 있습니다. 이 추도비를 통해 일본과 한반도의 과거 역사를 직시하고 극복하며 미래를 향해 더 좋은 관계를 구축하겠다는 소원이 담겨 있습니다.

 

 

추도비의 뒤쪽 벽면에는 새기는 회의 비문(오른쪽)과 한국 유족회의 비문(왼쪽)이 있습니다.

 

아래쪽에는 한국의 젊은 예술가가 그린 죠세이탄광수몰사고를 표현한 그림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추도 광장의 왼쪽에는 자료가 전시된 벽면이 있습니다. 여기에는 앞으로 전시를 추가할 예정인데, 현재는 새기는 회의 전 대표였던 고 () 야마구치 다케노부(山口武信)씨의 그림과 광장의 설명, 부천시의 시민 단체에서 기증된 회화가 전시되어 있습니다.

 

순난자의 비 (통칭 : 남자들의 비)

 

이전에 있던 죠세이탄광역 근처에 서 있습니다. 1982 4 월 건립. 비문은 다음과 같습니다.

 

 

이 비문은 사고가 있었던 것을 알려주지만 그 이외의 사실에 대해 전혀 알려주지지 않습니다.

 

이 추도비의 건립 전후에 새기는 회의 전 던대표였던 고 () 야마구치 다케노부(山口武信)씨는 우베 지방사 연구(宇部地方史研究)에서 조세이탄광 수몰사고 문제를 발표했습니다.